어리석은 시인처럼 > 자유게시판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
게시판 및 자료실

> 게시판 > 자유게시판

유게시판

어리석은 시인처럼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한소미 댓글 0건 조회 4,174회 작성일 19-01-14 10:08

본문

94ctob7.jpg

 

가을 숲속에서

 

계절을 몰고나가는 힘 앞에

순종하는 눈빛 보이지않는

운명에 이끌리는 동안

마치 죽음을 잊는 시간처럼

 

전설의 서사시였을까

완전한 사랑을 꿈꾸던

어리석은 시인처럼

 

저를 달래는 저녁강물 처럼

적막의 끝에서 찾아낸

보이지않는 끈 하나

질기게 물고 흘러간다

 

가을산 팔은 어디까지

뻗어있는 것일까

가엾은 영혼 하나

체념한 듯이 저를 맡기며

 

다소곳이 엎드린 힘없는 짐승

꿈틀거리는 긴 몸뚱이를 들어

언제 다시 흐를 지 모른다

 

옛 사랑을 읊어대는 방랑시인처럼

신의 용서를 구하는 순례자처럼

그러나 지금은 자연의 힘 앞에

 

말없이 흐르는 오후의 강물처럼

숨가쁜 시간을 잠재운 거울

끝없이 되쏘는 산정의 빛

강줄기 따라 걷고 있는 길 위에서

 

가을숲에 종일토록

가만히 안겨서 있다

가없는 영혼 하나

갈망의 불은 끈 채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더불어 성장하는
회복공동체
그누보드5
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일산로 86 한국중독연구재단1층
TEL : 031-810-9251(~5) FAX : 031-810-9259
E-Mail : karfcenter@karf.or.kr
Copyright © karfcenter.or.kr. All rights reserved.
오늘
393
전체
220,751