적막한 자연의 소리 > 자유게시판

본문 바로가기
사이트 내 전체검색

게시판 및 자료실

> 게시판 > 자유게시판

유게시판

적막한 자연의 소리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한소미 댓글 0건 조회 4,088회 작성일 19-01-11 10:04

본문

BpUSmb0.jpg

 

가을아침의 정겨움

 

내 꿈의 뒤얽힌 나뭇가지를

뒤흔들어 보다 단단해진

존재의 뿌리 느끼게하는

 

가을날 이른 아침 강가

내 영혼의 여적지

푸른 창을 깨고 들어와

 

모두 제 혈관에

뒤섞었다가 다시 흘려보내는

연주자의 메아리로

 

모두 제 몸 안에

품었다가 다시 토해내는

연주자의 입김으로

 

모두 제 가슴에 부딪쳤다가

다시 쏘아보내는

연주자의 눈빛으로

 

숲과 늪지와 산과 들과

호수를 거쳐 흘러온 그림자

적막한 자연의 소리

 

어쩌면 저 멀리 아득한

바다 건너 사막 건너

그림처럼 날아온 흙피리소리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
더불어 성장하는
회복공동체
그누보드5
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일산로 86 한국중독연구재단1층
TEL : 031-810-9251(~5) FAX : 031-810-9259
E-Mail : karfcenter@karf.or.kr
Copyright © karfcenter.or.kr. All rights reserved.
오늘
376
전체
220,734